마음을 여는 글

10월 23일 마음으로 가는 길

 

자선을 베풀 때 쥴 슈발리에는 고통을 겪고 있고 그분의 관심이 필요한 어떤 사람을 거절하는 위험을 무릎쓰기 보다는 오히려 속임을 당하고자 했습니다.

 

 

In giving alms, Jules Chevalier would rather have been deceived than to run the risk of refusing someone who was suffering and deserving of his interest.

 

C. Hériault, MSC, Notes sur T.R.P. Chevalier. 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