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여는 글

11월 24일 마음으로 가는 길

 

쥴 슈발리에의 영성은 따뜻하고 적극적이었습니다. 그 영성은 신심과 끝없는 희망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Jules Chevalier’s spirituality was both affectionate and outgoing. It inspired devotion and never-ending hope.

 

J.F. Lescrauwaet, MSC, Triptych, p.28.